샘이깊은물 명리학연구소

본문 바로가기

풍수지리학

※ 대한정통풍수지리학회

오시는길
회장 사무총장 총무이사
정희태(010-8268-8843) 김갑진 김태경

※ 풍수지리specialized consultation

· 터의 吉凶 (길흉) : 빌딩, 아파트, 공장, 상가, 주택, 별장, 펜션부지 등 부동산을 분별
· 공간 배치 및 인테리어 : 빌딩, 아파트, 사무실, 점포 등 업무공간 및 생활 공간을 생기있고 멋진 고품격 공간으로 만들어 드림

묘지이장 및 감정, 가족묘원, 납골묘 등

※ 풍수지리 강좌안내전문가 월별 교육과정

용어해설
· 택지
· 가상
· 8택 가상론
· 가택구성론
· 기타 시설물
· 팔괘방위
· 팔괘방위와 재테크
· 팔괘방위와 건강법
· 생기복덕법과 성조 및 이사택일법

· 주거건물
· 웰빙을 위한 인테리어

· 기론
· 음양오행
· 수법 . 향법에서 사용하는 오행
· 포태기법
· 나경
· 입향법

· 명당이란?
· 명당의 생성법칙
· 사격

· 강화, 김포지역의 명당
· 집착을 버리고 기분좋게 살자

※ 교육대상specialized consultation

· 명당(혈)에 관심이 있는 분
· 장래에 풍수지리전문가로 활동하고 싶은 분
· 신도시 개발 및 도시계획 담당 공무원
· 건설업체, 부동산 관리 및 토지매입 담당자
· 건축사, 감정평가사
· 공인중개사 및 부동산 관련자
· 전원주택 및 단지개발 담당자
· 풍수지리에 관심있는 일반인

※ 風水

정의

음양론(陰陽論)과 오행설(五行說)을 기반으로 땅에 관한 이치, 즉 지리(地理)를 체계화한 전통적 논리구조이며, ≪주역≫을 주요한 준거로 삼아 추길피흉(追吉避凶)을 목적으로 삼는 상지기술학(相地技術學)

개설

구성은 산(山)·수(水)·방위(方位)·사람 등 네 가지의 조합으로 성립되며, 구체적으로는 간룡법(看龍法)·장풍법(藏風法)·득수법(得水法)·정혈법(定穴法)·좌향론(坐向論)·형국론(形局論)·소주길흉론(所主吉凶論) 등의 형식논리를 갖는다.

‘풍수’라는 용어는 중국 동진(東晉)의 곽박(郭璞)이 쓴 ≪장서 葬書≫에 “죽은 사람은 생기에 의지하여야 하는데……그 기는 바람을 타면 흩어져버리고 물에 닿으면 머문다. 그래서 바람과 물을 이용하여 기를 얻는 법술을 풍수라 일컫게 되었다(葬者乘生氣也……經日氣乘風則散界水則止……故謂之風水).”라는 기록에서 시작되었다는 것이 정설이다. 그러나 이미 그 이전부터 풍수라는 말이 쓰였다는 것은 분명하다.

풍수의 본래적 의미는 지극히 일상적이고 평범한 생활환경을 대변해 주고 있는데, 풍(風)은 기후와 풍토를 지칭하며, 수(水)는 물과 관계된 모든 것을 가리키고 있다. 따라서, 풍수의 대상은 현대 지리학의 관심분야와 다를 것이 없다.

도읍이나 마을의 자리 잡기, 집터 잡기, 물자리 찾기, 정원수의 배치, 길내기 등은 말할 것도 없고, 땅을 보는 기본적 시각, 즉 풍수의 사상성은 인문주의적 입장과 같다. 또한, 철저한 윤리성과 인과응보적 토지관은 오늘날 사회지리학자들의 지역불평등에 대한 태도와 일치된다. 이런 면에서 풍수는 인류의 출현과 함께 자연스럽게 형성, 발전되어 온 땅에 대한 태도의 체계화라고 할 수 있다. 다만, 살아 있는 사람과 땅의 관계뿐 아니라, 죽은 사람의 경우까지 매우 중요시한다는 점에 풍수의 특징이 있다.

풍수의 기본논리는 일정한 경로를 따라 땅 속을 돌아다니는 생기(生氣)를 사람이 접함으로써 복을 얻고 화를 피하자는 것이다. 사람의 몸에 혈관이 있고 이 길을 따라 영양분과 산소가 운반되는 것처럼 땅에도 생기의 길이 있다는 것이다.

보다 정확히 말하면 경락(經絡)과 같은 것이 땅에도 있다는 것으로, 경락은 혈관과는 달리 눈으로 확인할 수 없으나 몸의 기(氣)가 전신을 순행하는 통로로서, 지기(地氣)가 돌아다니는 용맥(龍脈)도 마찬가지라는 것이다.

땅 속 생기의 존재 자체는 아직 증명되어 있지 않으나 그 존재가 전제되어야 설명되는 현상들이 많이 있으며, 과학적 설명이 불가능하다고 해서 있는 사실을 없다고 할 수는 없다.

산 사람은 땅의 생기 위에 얹혀 삶을 영위하면서 그 기운을 얻는 반면, 죽은 자는 땅 속에서 직접 생기를 받아들이기 때문에 산 사람보다는 죽은 자가 얻는 생기가 더 크고 확실하다. 죽은 자가 얻는 생기는 후손에게 그대로 이어진다고 여겼는데, 이를 동기감응(同氣感應) 또는 친자감응(親子感應)이라고 한다.

이러한 풍수지리이론을 수록한 풍수서는 중국의 것이 대종을 이룬다. ≪장서≫를 비롯하여 ≪지리사탄자 地理四彈子≫·≪청오경 靑烏經≫·≪입지안전서 入地眼全書≫·≪탁옥부 琢玉斧≫ ≪인자수지자효지리학 人子須知資孝地理學≫·≪설심부 雪心賦≫·≪양택대전 陽宅大全≫ 등이 널리 알려진 풍수지리서이다.

≪명산론 明山論≫·≪산수도 山水圖≫ 등은 우리 나라의 명혈(名穴)·길지(吉地)를 지도와 함께 수록한 풍수실용서이고, ≪도선답산가 道詵踏山歌≫·≪금낭가 錦囊歌≫·≪옥룡자유세비록 玉龍子遊世祕錄≫ 등은 가사체로 된 풍수지침서이다.


작명원장 정희태교수
現 보건학 박사·남서울대학교 보건학부 교수·명리학자·대한정통풍수지리학회 회장
남서울대학교 부설 샘이깊은물 명리학 연구소 소장 禮薰 鄭喜太

고객상담

010.8268.8843
saju_119@naver.com

카카오톡 상담 ID

zakmyung114
친구추가하시고 상담하세요!

오시는길

충남 천안시 서북구 성환읍 대학로 91
남서울대학교 보건의료학관 16407호

대표자 : 정희태충청남도 천안시 서북구 성환읍 대학로 91 남서울대학교 보건의료학관 16407호 (매주리 21)
Copyright ⓒ 샘이깊은물 명리학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고객상담
041.580.2338